기사검색

2020.09.30 (수)

내국세

일선세무서 총무과장에서 국세청장에 오르기까지

김대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요청안 5일 국회 접수

 

김대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요청안이 5일 국회에 제출됐다. 소관 상임위인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20일 이내에 인사청문을 마쳐야 한다.

 

김 후보자는 행시36회로 지난 1993년 공직에 입문했으며, 수습행정관을 거쳐 국가안전기획부에서 3년여간 근무한 후 국세청에 전입했다.

 

국세청에서는 남부산세무서 총무과장을 시작으로 부산진세무서 부가가치세2과장, 울산세무서 세원관리1과장, 성동세무서 세원관리2과장 등을 역임했다.

 

국세행정의 첫 단추가 치밀한 현장 세원관리에서 시작됨을 감안할 때 풍부한 일선세무서 신고관리업무 경력은 큰 강점이다.

 

노무현 정부 때에는 대통령비서실에 파견돼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복무하면서 당시 문재인 민정수석과 함께 근무한 이력을 갖고 있다. 이 기간 서울청 조사3국·총무과, 서울청 개인납세2과장을 거쳤다.

 

이명박 정부 들어 캐나다 국세청 파견에서 복귀한 후 서울청 법무1과장, 파주세무서장, 국세공무원교육원 지원과장, 국세청 부동산거래관리과장 등 국세행정 다방면에서 경험을 쌓았다.

 

박근혜 정부 때는 국세청 징세과장을 맡아 ‘숨긴재산무한추적팀’을 기획했으며, 중부지방국세청 납세자보호담당관을 거쳐 고위공무원으로 승진해 부산지방국세청 성실납세지원국장과 중부지방국세청 조사2국장을 지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대기업 세무조사를 진두지휘하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장에 임명되면서 향후 중용이 예상됐으며, 이를 반영한 듯 1급 부산지방국세청장, 국세청 차장 코스를 밟았다.

 

국세청 차장으로 '국세행정혁신추진단'을 이끌며 국민요구에 부합한 국세청 혁신을 추진했고, 올해 초 전무후무한 코로나19 전염병 확산시 대응TF를 총괄하면서 적극적인 세정지원대책을 수립·집행하는 등 납세자의 부담을 경감시키는데 숨은 노력을 다했다.

 

이처럼 김대지 후보자는 신고관리, 세무조사, 총무, 법무, 교육, 부동산관리, 징세, 납세자보호 등 국세행정 제반 분야에 이해가 깊다는 평가를 받는다. 원칙을 중시하면서도 넓은 포용력을 갖춰 조직 내·외부의 신망이 두터우며, 열정적인 업무추진력과 이해관계 조정능력까지 겸비한 리더로 인정받고 있다.

 

김 후보자는 “공직이 선망을 받는 만큼 절제와 희생이 필요하다”는 투철한 공직관과 청렴한 윤리의식을 바탕으로 국세행정 전반에 걸친 높은 전문성과 추진력이 더해져 국세청의 주요 현안을 차질없이 완수할 적임자로 세정가에서 평가받고 있다.






배너